>
sns기사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
독해진 백종원 “맛이 거지같다” 역대급 혹평 릴레이
기사입력: 2017/09/22 [16:57] ⓒ 우리집신문
진용두
    SBS
[우리집신문] 22일 방송되는 SBS '백종원의 푸드트럭'(이하 '푸드트럭‘)에서는 난생 처음 푸드트럭 장사에 도전하는 새내기들의 좌충우돌 첫 장사 현장이 공개된다.

부산에서는 기존과 다르게 푸드트럭을 운영중이었던 도전자들을 솔루션해주는 것이 아닌 장사를 처음 시작하는 도전자들과 함께 한다. 이에 4팀의 도전자가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생애 첫 푸드트럭 장사에 도전했다.

이를 위해 백종원은 최근 도전자들의 첫 장사를 지켜보기 위해 직접 부산까지 찾아갔다. 하지만 장사 경험이 있던 지난 도전자들과는 달리 아무런 경험조차 없는 새내기 도전자들을 보자니 백종원은 짧은 시간 안에 트레이닝이 가능할 지 걱정을 토로했다. 이에 백종원은 그 어느 때보다 날카롭게 관찰을 시작하며 더 막강한 독설로 무장해 “첫 장사를 지켜보고, 아니다싶으면 포기시켜야 한다”고 말했다.

백종원은 장사 시작과 동시에 촌철살인 평가를 시작했다. 의자에 앉아 영업을 하는 도전자에게 “썩어빠진 정신”이라며 맹비난을 한 것을 시작으로 도전자들의 행동을 하나하나 날카롭게 지적했다. 도전자들의 허술함에 백종원의 표정은 점점 굳어져 갔고, 푸드트럭 음식을 맛본 백종원은 급기야 “맛이 거지같다”고 역대급 혹평을 남겨 모두를 놀라게 했다.

더 독해진 백종원과 함께 하는 ‘푸드트럭’ 부산 편은 22일 밤 11시 20분에 방송된다.
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ⓒ 우리집신문.
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
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
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,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.
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
제 목
내 용

정자1동 임시청사 부지 매각 추진…감
많이 본 뉴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