>
sns기사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
추성훈×오종혁 역대급 콜라보(feat. 불근육)
기사입력: 2017/09/22 [17:00] ⓒ 우리집신문
김세일
    SBS
[우리집신문] 잔뜩 화가 난 팔 근육을 자랑하는 추성훈과 오종혁의 ‘정글의 법칙’ 콜라보 사진이 공개됐다.

22일 밤 10시 첫 방송되는 ‘정글의 법칙 in 피지’ 편에서는 병만 족장의 부상으로 사상 초유 병만 족장 없는 병만족이 생존을 떠난다.

33기 병만족 중 과거 ‘정글의 법칙’ 불 피우기 역사의 한 획을 그은 추성훈과 오종혁은 다시금 불 피우기에 도전한다. 불 피우기는 추위를 막고 음식을 익히는 등 정글 생존의 가장 기본. 그간 병만 족장이 지켜냈던 32번의 정글에서는 단 한 번도 불 없이 생존한 적 없다.

추성훈은 5년 전 바누아투 편에서 나무만을 이용해 장장 8시간에 걸쳐 불 피우기에 성공한 바 있고 오종혁은 브라질 편에서 폭우에도 불구하고 불씨를 살려내 ‘인간 불쏘시개’라는 타이틀을 얻었다.

추성훈과 오종혁은 과거의 명성대로 생존 첫날부터 불 담당을 자처하며, 그동안 쌓아온 노하우를 바탕으로 불 피우기에 도전했다. 하지만 아무리 베테랑이라도 도구 없이 제대로 불을 피우기는 쉽지 않을 터. 생존 초반부터 불과의 고군분투가 시작됐다.

불만 열심히 피웠을 뿐인데 잔뜩 화가 난 추성훈과 오종혁의 팔 근육은 모두의 시선을 끌기에 충분했다. 정글에 딱 어울리는 두 사람의 야성미 넘치는 팔 근육을 본 노우진은 "성훈이 형 팔 근육은 불 피우다가 생긴 근육"이라고 너스레를 떨며 웃음을 자아냈다.

과연 정글 최초, 족장 없는 생존 상황에서 추성훈과 오종혁은 불 피우기에 성공할 수 있을지 22일 밤 10시 SBS ‘정글의 법칙 in 피지’ 편의 귀추가 주목된다.
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ⓒ 우리집신문.
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
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
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,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.
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
제 목
내 용

정자1동 임시청사 부지 매각 추진…감
많이 본 뉴스